support
자료실
동작아이존은 아이들의 꿈을 위한 공간입니다.

게임으로 아이의 자기조절력 키우기


아이들에게 놀이란 먹고 자는 일만큼이나 자연스러운 일상생활 중 하나입니다어린 아이들의 경우뛰어놀고장난감을 가지고 놀이하지만 조금 나이가 들기 시작하면서부터는 규칙이 있는 게임을 즐겨 하게 됩니다이런 게임에는 부모님들이 생각하지도 못한 심리적인 힘을 북돋아주는 장점이 숨어 있습니다그 답은 일반적인 놀이와 비교해보았을 때 게임이 가지고 있는 특징에 대해 생각해보면 바로 찾을 수 있습니다.


게임과 놀이의 차이점
게임은 놀이와는 달리규칙이 있고, 2인 이상이 함께 해야 하고승패가 있습니다그러다보니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머리를 써서 생각도 해야 하고순서도 기다려야 하고규칙을 지키도록 참아야하고진다고 분노폭발을 해서는 안 되는 것이지요

게임이 가지고 있는 심리적인 힘

이런 게임의 특징을 잘 따라야지만 아이들은 게임을 성공적으로 해낼 수 있게 됩니다이렇게 생각하고따르고참는 것을 한 단어로 요약하자면 무엇일까요바로 조절능력입니다조절능력은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기본적인 심리적인 힘입니다이런 조절능력이 형성되어야 아이들은 다른 사람과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고아무리 하기 싫어도 자신이 해야 하는 것이라면 하고아무리 하고 싶어도 더 중요한 것이 있을 때 참을 수 있게 됩니다그러니 당연히 조절능력이 형성된 아이들은 사회에서 좋은 리더가 되고 공부도 잘 해낼 수 있겠지요


게임에 임하는 연령별 태도
그러나 모든 아이들이 처음부터 규칙을 잘 이해하고 게임을 잘 받아들이는 것이 아닙니다게임을 하는 태도도 아이들의 연령에 따라 다르게 나타납니다만일 이런 아이들의 발달상태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면 부모님들은 애는 나중에 커서 뭐가 되려고 이렇게 규칙을 안 지켜라고 걱정 반 역정 반을 내게 되지요이것은 선무당이 사람 잡는 것과 같습니다아이들을 잘 훈육하기 위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아이의 발달단계를 잘 이해하는 것입니다게임에도 이런 발달단계가 있습니다아이들이 규칙을 잘 지키면서 게임을 해내려면 적어도 초등학교 연령이 되어야 합니다그러므로 5세 미만의 아이들의 경우에는 그냥 재미있는 놀이로, 7세까지는 지기 싫은 마음을 잘 공감해주면서 게임하는 태도를 잘 격려해주시는 것이 중요합니다


게임에 임하는 부모님의 좋은 태도

1) 결과보다는 과정에 집중하라
게임을 잘했다’, ‘못했다는 평가보다는 이것 해보려고 생각하고 있네.’, ‘속상했지만 참고 다시 한 번 더 보고 있네.’ 등과 같이 철저히 과정에 집중해주세요이를 통해 아이들은 자기 스스로 뭔가를 해냈다는 뿌듯함과 과정에 몰입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

2) 감정이 격해지기 전에 마음읽기를 해주세요.
모든 사람들은 이기고 싶어 하지 지는 것은 싫어합니다어른도 그러한데 하물며 아이들은 더 하겠지요대부분 게임을 할 때 지는 상황을 못 견뎌서 아이들이 분노폭발을 하게 되지요이를 잘 중재해주면 조절능력이 성장할 수 있습니다이때 부모님은 미리 아이의 표정과 행동을 보고 에고...엄마가 앞서나가니까 너 속상하구나.’ 등과 같이 아이의 마음을 미리 읽어주세요이를 통해 감정이 조절되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

3) 부모님의 전략을 그때마다 슬쩍 말로 노출해주세요.
아이가 생각 없이 게임을 할 때부모님은 왜 생각 없이 하니....’라면서 이렇게 해라’, ‘저렇게 해라는 훈수를 두려고 하지 말고부모님 차례에 ...하니 ...해야겠다는 식으로 자신의 전략을 자연스럽게 노출해서 아이로 하여금 배우게 해주세요이를 통해 차분히 생각하는 능력이 커질 수 있게 됩니다

4) 규칙을 자꾸 어기려할 때 마음을 읽어주고 필요에 따라 대안을 주세요.
규칙을 자꾸 어기려할 때 혼만 내지 마시고 그 이유를 먼저 잘 살펴보세요산만해서인지지는 것이 싫어서인지분명히 아이에게는 이유가 있습니다그 이유를 잘 알고 말로 먼저 표현해주고아이의 능력과 상황에 따라 좋은 대안을 주세요. ‘그러면네가 생각한 규칙 한 가지만 이번 판에서 사용해보자.’ 등과 같이 아이와 잘 협상해서 좋은 대안을 만드는 과정을 통해 아이에게 협상능력이 향상됩니다이 또한 조절능력을 함양시키게 됩니다.



출처: 원광아동상담연구소

작성자: 이영애 소장

날짜:  2016-07-09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32 [2018년 9월 양육칼럼] 짜증내는 아이, 이유 묻지 말고 '공감'부터 관리자 2018.08.31 2
31 [2018년 8월 양육칼럼] 떼쓰는 아이 관리자 2018.08.09 9
30 [2018년 7월 양육칼럼] "내 마음대로 할거야" 고집 세고 욕심 많은 아이 관리자 2018.07.06 9
29 [2018년 6월 양육칼럼] 세 살 버릇, 올바른 훈육으로 여든까지 가져가기 관리자 2018.06.01 12
28 [2018년 5월 양육칼럼] 부모의 미해결된 과제 관리자 2018.05.02 35
27 [2018년 4월 양육칼럼] 당신도 자녀와 대화하는 게 어렵나요? 관리자 2018.04.05 28
26 [2018년 3월 양육칼럼] 누구도 세 살 아이의 부모를 잘 해내기는 어렵다 관리자 2018.03.02 54
25 [2018년 2월 양육칼럼] 행복한 자녀 양육 '삽질해야 큰다' [1] file 관리자 2018.02.19 80
24 [2018년 1월 양육칼럼] 부모로서 마음 다스리기 관리자 2018.01.08 52
23 [2017년 12월 양육칼럼] 부부 갈등이 있을 때 자녀들에게 file 관리자 2017.12.06 46
22 [2017년 11월 양육칼럼] 자녀의 인터넷 중독 어떻게 도와줄 것인가? 관리자 2017.11.22 40
21 [2017년 10월 양육칼럼] 형제간의 다툼 관리자 2017.11.21 48
20 [2017년 9월 양육칼럼] 어떤 아이가 행복한 어른이 될까요? file 관리자 2017.08.30 48
19 [2017년 8월 양육칼럼] 컴퓨터 게임과 스마트폰, 어떻게 해야 할까 관리자 2017.08.01 79
18 [2017년 7월 양육칼럼] 정상발달로서의 나르시시즘 - ‘내가 최고야’ 관리자 2017.07.04 49
17 [2017년 6월 양육칼럼] 아이를 바꾸는 대화기술 관리자 2017.06.05 76
16 [2017년 5월 양육 칼럼] “우리 가족 정신건강, 스스로 치료해요” file 관리자 2017.04.27 66
15 [2017년 4월 양육칼럼] 엄마, 아빠의 양육태도 불일치 괜찮을까? 관리자 2017.04.03 58
» [2017년 3월 양육칼럼] 게임으로 아이의 자기조절력 키우기 관리자 2017.02.27 68
13 [2017년 2월 양육칼럼] 내 아이의 속마음은 도대체 무엇일까? 관리자 2017.02.02 1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