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upport
자료실
동작아이존은 아이들의 꿈을 위한 공간입니다.

아이 행동에 문제가 있을 때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이 ‘관심’이다.
좋은 행동이든 나쁜 행동이든 관심을 받으면 더 하게 마련이다. 
소위 ‘강화’가 일어난다.
칭찬이나 보상으로 긍정적 강화가 일어나기도 하지만 야단과 꾸중은 부정적 강화제 역할을 하기 때문에 문제행동을 더 심화시킨다.
그러므로 잘할 때는 관심을 꾸준히 가져주고, 잘 못할 때는 무시하라.
 
‘타임아웃’이라는 기법도 마찬가지 원리다. 아이가 잘못했을 때 관심 받을 기회를 없애기 위해 잠시 정해진 곳으로 격리시켜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게 하는 방법이다.
이때 주의할 점은 길게 반성시키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.
짧게 격리시킨 후 돌아오면 아무 일 없었던 듯이 대하는 것이 핵심이다.
 
-이시형. 『아이의 자기조절력』. 지식채널. 2013에서-
 
 
떼쓰는 아이
아이의 떼쓰기, 부모는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까요?
1  다시는 같은 행동을 하지 않도록 따끔하게 야단친다.
2  일단 아이가 원하는 걸 해주고 대화를 통해 타이른다.
못 본 척 내버려둔다.
 
징징대며 조르거나 고집부리며 떼쓰는 아이, 큰 소리로 울다가 심하면 토하기도 합니다.
이번 기회에 버릇을 고치겠다는 생각에 무섭게 화를 내면서 아이를 힘으로 제압하려는 부모도 있고, 일단 해 달라는 대로 해줘서 달래놓고 아이가 진정되면 조근 조근 타이르려는 부모도 있습니다.

전문가들은 아이가 떼쓰기를 스스로 멈출 때까지 ‘못 본 척 내버려두기’를 권합니다.
 
“울음 그치고 나면 엄마(아빠)랑 얘기할 수 있어”라고 작지만 단호한 목소리로 말한 뒤 (아이가 보기에) 담담한 모습으로 기다리는 겁니다.
아이에게 예민하게 반응하거나 절절매지 말고요.
요구를 들어주거나 야단치면 떼쓰기가 더 오래가거나 반복될 뿐입니다.
자신의 감정은 스스로 추슬러야 한다는 것, 그리고 떼 써봐야 소용없고 원하는 바를 말로 표현해야 한다는 걸 아이에게 가르칠 수 있는 기회입니다.
 
아이가 울음을 그치고 숨을 고르고 나면 그 때 얘기를 시작하세요.
아이의 요구를 들어주지는 않되 속상한 마음은 인정해주고 위로해주세요.


출처: 삼성의료원 사회정신건강연구소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33 [2018년 10월 양육칼럼] 아이에게 선택권을 줬을 때 생기는 일 관리자 2018.10.02 2
32 [2018년 9월 양육칼럼] 짜증내는 아이, 이유 묻지 말고 '공감'부터 관리자 2018.08.31 8
» [2018년 8월 양육칼럼] 떼쓰는 아이 관리자 2018.08.09 21
30 [2018년 7월 양육칼럼] "내 마음대로 할거야" 고집 세고 욕심 많은 아이 관리자 2018.07.06 11
29 [2018년 6월 양육칼럼] 세 살 버릇, 올바른 훈육으로 여든까지 가져가기 관리자 2018.06.01 14
28 [2018년 5월 양육칼럼] 부모의 미해결된 과제 관리자 2018.05.02 40
27 [2018년 4월 양육칼럼] 당신도 자녀와 대화하는 게 어렵나요? 관리자 2018.04.05 29
26 [2018년 3월 양육칼럼] 누구도 세 살 아이의 부모를 잘 해내기는 어렵다 관리자 2018.03.02 60
25 [2018년 2월 양육칼럼] 행복한 자녀 양육 '삽질해야 큰다' [1] file 관리자 2018.02.19 84
24 [2018년 1월 양육칼럼] 부모로서 마음 다스리기 관리자 2018.01.08 57
23 [2017년 12월 양육칼럼] 부부 갈등이 있을 때 자녀들에게 file 관리자 2017.12.06 48
22 [2017년 11월 양육칼럼] 자녀의 인터넷 중독 어떻게 도와줄 것인가? 관리자 2017.11.22 41
21 [2017년 10월 양육칼럼] 형제간의 다툼 관리자 2017.11.21 54
20 [2017년 9월 양육칼럼] 어떤 아이가 행복한 어른이 될까요? file 관리자 2017.08.30 51
19 [2017년 8월 양육칼럼] 컴퓨터 게임과 스마트폰, 어떻게 해야 할까 관리자 2017.08.01 83
18 [2017년 7월 양육칼럼] 정상발달로서의 나르시시즘 - ‘내가 최고야’ 관리자 2017.07.04 51
17 [2017년 6월 양육칼럼] 아이를 바꾸는 대화기술 관리자 2017.06.05 79
16 [2017년 5월 양육 칼럼] “우리 가족 정신건강, 스스로 치료해요” file 관리자 2017.04.27 69
15 [2017년 4월 양육칼럼] 엄마, 아빠의 양육태도 불일치 괜찮을까? 관리자 2017.04.03 62
14 [2017년 3월 양육칼럼] 게임으로 아이의 자기조절력 키우기 관리자 2017.02.27 69